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5일 16시 20분 KST

이은재가 '윤석열 사수' 혈서는 피가 모자라 소독약으로 썼다고 밝혔다

기상천외한 이유.

이은재 한국경제당 대표
이은재 한국경제당 대표

이은재 한국경제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키겠다며 쓴 ‘혈서’에 소독약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이 대표는 JTBC에 12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윤석렬(열) 사수’라고 혈서를 썼던 일에 대해 ”피가 모자라 소독약을 섞었다”고 14일 밝혔다.

당시 이 대표는 ”윤석열을 살리고 대한민국의 헌법체제를 수호할 사람이 누구냐”며 ”한국경제당을 선택해주시면 이은재가 21대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호위무사가 되어 윤석열을 지키겠다”고 선언하며 이로 손을 깨물어 피를 내 혈서를 썼다.

그러나 이 대표가 해당 퍼포먼스를 하면서 ‘아카징키 좀‘이라고 말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아카징키’는 소독약의 일본식 표현이다. 이 대표의 요청에 당 관계자는 액체가 담긴 종이컵을 내밀었다. 여기에 피와 비슷한 빨간색의 소독약이 담겨 있던 것으로 보인다.

줄곧 혈서를 쓴 손에 붕대를 감고 있던 이 대표는 JTBC에 ”피로 썼는데 나중에 피가 안 나왔다. 좀 모자랐다”며 ”소독약 맞다. 이런 얘기는 지나간 거니까 더 이상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 대표는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것에 반발해 기독자유통일당에 입당했지만 불교신자라는 지적을 받고 다시 컷오프(공천배제)됐다. 결과적으로 한국경제당의 대표이자 비례대표 후보 1번으로 거듭난 그는 총선 전날까지도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을 열심히 따라다니며 ”한국경제당을 미래통합당의 제2 위성정당으로 인정해달라”고 호소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