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14일 14시 05분 KST

김희철이 데뷔 초부터 이어진 '게이설'을 해명하지 않은 건 성소수자 팬들 때문이었다 (영상)

방송에서 언급돼도 자연스럽게 넘겼다.

JTBC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데뷔 초부터 이어진 ‘게이설’을 적극 부인하지 않았던 이유를 알렸다.

김희철은 13일 JTBC ’77억의 사랑’에서 ”데뷔 초부터 끝없는 게이설이 있었다. 남자 그룹 멤버와도 스캔들이 났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워낙 머리도 길었고, 컬러 렌즈도 꼈고, 외모도 이렇게 생겨서 게이설이 엄청났다”며 ”처음엔 아니라고 부정하고 싶었다”고도 전했다.

그는 줄곧 ‘게이설‘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이유를 ‘성소수자 팬들에게 실례될 것 같아서’라고 설명했다. 김희철은 ”해외든 국내든 제 공연 보러와 주시는 남자 팬 중에 있을 수도 있고”라며 ”그럼 그 팬분들한테도 너무 미안한 거다”라고 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홍석천은 올해 커밍아웃한 지 20년이 됐다며 ”(성소수자들의 삶은) 훨씬 나아졌지만, 아직도 많은 차별이 있다. 선입견이 이제 더는 없었으면 좋겠다”며 ”모르는 것에 대한 두려움만 좀 없어지면, 서로 이해하는 마음의 여유가 생길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