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3일 13시 58분 KST

정봉주가 더불어민주당 핵심 인사들을 "짐승만도 못하다"며 비판했다가 사과했다

하루 만에 영상을 내리고 사과했다.

뉴스1
정봉주 열린민주당 최고위원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자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정봉주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핵심 인사들을 원색적 표현으로 비난해 논란이 일었다. 정 전 의원은 하루 만에 사과했지만 민주당과 비례대표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측은 ”도 넘었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 전 의원은 12일 유튜브 ‘BJ TV’ 계정을 통한 라이브 방송에서 이씨, 윤씨, 양씨를 언급하며 ”당신들이 이번 선거 기간 중 저에 대해 모략하고 음해하고 저를 시정잡배 개쓰레기로 취급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이씨, 윤씨, 양씨는 각각 이해찬 민주당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인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의원은 ”나하고 오랜 기간 형아우 하면서 지냈는데 그렇게 말하고도 앞으로 나 볼 수 있을 거 같나”라며 ”난 당신들 안 볼 거다. 내가 아무리 안으로 참고 인격 성숙하려고 해도 당신들 이번 선거기간 중 한 거 보면 짐승만도 못한 짓을 하더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영원히 내가 을로 있을 줄 아느냐. 적당히들 좀 해라. 여기서 악착같이 살아남을 거니까 갑과 을이 언제 바뀌는지 한 번 보자”고 한 정 전 의원은 비판 댓글에 ”여기서 네거티브할 시간에 집에 가서 자 이 XXX들아”라고 욕설을 하며 민감하게 반응하기도 했다.

이후 해당 영상은 계정에서 사라졌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이에 정 전 의원은 13일 ‘긴급죄송방송’이라며 ”어제 우리 후보들 지지를 호소하다가 부적절한 표현을 했다”며 ”방송을 보신 분들과 열린민주당 지지자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안 좋은 말을 민주당이나 민주당 지도부에 한 것이 아니다. 어제 방송에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들어와 댓글로 욕을 해댔다”고 해명하며 ”우리가 벌레라고 하는 분들, 안티 댓글을 쓰는 분들, 그런 것 하지 말라. 안 좋은 버릇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씨, 윤씨, 양씨’ 언급에 대해서는 ”‘윤’은 제가 잘못 얘기한 것”이라며 ”윤이 아니라 시민당에 있는 김모다”라며 더불어시민당의 김홍걸 비례대표 후보를 우회적으로 거론했다.

정 전 의원은 ”김 후보가 정말 입에 담지 못할 정도로 과거 발언까지 끄집어내며 저희를 공격한다”며 ”저하고 선후배 하면서 오랫동안 우정을 나눈 형 동생 관계 아닌가. 이쪽으로 오는 표를 악착같이 막으려고 하면 미안하지 않나”라고 토로했다.

정 전 의원의 돌발행동에 최성훈 시민당 수석부대변인은 ”지나치게 감정에 빠진 정 최고위원의 발언은 과함을 넘어 도를 지나쳤다”며 ”과유불급이다. 지금은 감정에 빠질 때가 아니라 자중자애할 시간”이라는 논평을 냈다.

또 김홍걸 후보는 페이스북에 ”이젠 욕설에 막말까지... 저분들이 ‘민주당을 돕고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는 식의 구호를 외치고 나섰을 때부터 염려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런 험한 말을 내뱉는 분이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한다면 과연 그게 대통령께 도움이 될까”라고 정 전 의원의 행동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금이라도 대통령과 민주당의 옛 동지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있다면 자중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