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4월 08일 20시 07분 KST

통합당 미디어위원이 "차명진 후보가 무슨 못할 말 했냐"고 미래통합당의 제명 조치를 비판했다

통합당의 제명 조치를 비판한 유정화 위원

유정화 미래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 페이스북 갈무리.
유정화 위원 페이스북 게시물

유정화 미래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겨냥해 문란한 성관계를 뜻하는 부적절한 표현을 언급하여 제명이 결정된 차명진 통합당 후보를 두고 “무슨 못할 말 했냐”며 당의 제명 조치를 비판했다.

유 위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차 후보 제명 관련 기사를 소개하며 “차 후보가 뭘 잘못했다고 제명까지? 무슨 못할 말 했습니까?” 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게시글에 “억을하지만 선거 때이니 이해한다”는 댓글이 달리자, “우리 당을 위해 몸 바쳐온 후보들을 이런 식으로. 더는 말하지 않겠습니다만 저들의 도덕성 문제를 수면위로 올릴 수 있는 기회에 같은 편 장수를 베어서 그들 앞에 던져준 꼴이 아쉬워서 그런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유 위원은 한국당의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이다.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은 지난 2월4일 여성친화정당을 만들겠다며 영입한 7명의 여성 법조인 가운데 한 명으로 유 위원을 소개한 바 있으나, 그 전부터 당 내 활동을 해 왔다.

당시 인재영입 환영식에서 유 위원이 자신을 ‘흔녀’(흔한여자)라고 소개하자, 심재철 원내대표가 “흔녀가 아니라 비녀(비범한 여자)다. 벌써 여성으로써 변호사 역할을 할 수 있는 그 자체가 대단히 중요한 것” “대개 남자들이 직장에 나가 돈만 벌어다주면 여자가 가정을 많이 꾸려간다. 그래서 가정에서 일어난 일은 거의 다 여자의 몫”이라고 화답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유 위원은 이후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겨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으나 명단에 오르지 못한 뒤 통합당으로 복귀했다.

앞서 이날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토론회에서 부적절한 표현으로 논란이 된 차 후보에 대한 제명 절차를 즉각 밟겠다고 밝혔다. 차 후보는 6일 열린 <오비에스>(OBS) 토론회에서 세월호 막말에 관한 질문을 받자 한 인터넷 언론이 보도한 내용이라며 “○○○(집단 성관계를 일컫는 말) 사건이라고 아시냐” “국민의 동병상련으로 성금을 다 모아서 만든 그곳에서, 있지 못할 일이 있었던 것 알고 있었는가”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