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07일 19시 51분 KST

김대호가 '3040 무논리' 발언에 이어 '나이 들면 장애인' 발언으로 미래통합당에서 제명된다

제명시 총선에 나설 수 없다.

뉴스1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구갑 후보

연일 ‘세대비하’ 막말 논란으로 비판받고 있는 김대호 미래통합당 서울 관악갑 총선 후보가 당에서 제명된다.

통합당은 7일 김 후보 제명을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 같은 조치는 통합당 윤리위원회 규정상 가장 수위 높은 징계다.

제명이 확정되면 김 후보는 관악갑 후보등록 자체가 무효가 돼 총선 출마가 불가능하다.

앞서 김 후보는 6일 “30대 중반에서 40대는 논리가 없고 무지하다”고 말했다가 논란이 일자 페이스북에 사과글을 올렸다.

그러나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김 후보는 다시 공식석상에서 막말을 내뱉었다. 그는 7일 서울의 한 지역 방송국에서 진행한 서울 관악갑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지역 장애인 체육시설 건립에 대한 질문에”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모두 이용하는 다목적 시설이 돼야 한다”면서 “장애인들은 다양한데 나이가 들면 누구나 다 장애인이 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뉴스1에 ”노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목적 시설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라며 폄하 의도가 아니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파이낸셜뉴스에 “한 번은 어쩔 수 없지만 두 번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가장 혹독한 처리를 할 것”이라고 김 후보 제명 의사를 밝혔다.

통합당 역시 ”당 지도부는 김 후보의 있을 수 없는 발언과 관련해 김 후보를 제명키로 했다”며 ”당 윤리위를 열어 관련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