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9일 15시 43분 KST

이재명이 조국 비판한 진중권에게 "마녀사냥과 인권침해 멈추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비판을 이어 왔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잔인한 인권침해 그만하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29일 페이스북에 “진중권 교수님, 잔인한 인권침해 그만하시지요”라는 글을 적었다. 그는 “조 전 장관님과 관련된 진실은 저도 진 교수님도 정확히 알지 못하고 유무죄는 법원이 판단할 것”이라며 “그러나 조 전 장관님은 이제 원하든 원치 않던 최소 2~3년간은 인생과 운명을 건 재판에 시달려야 한다”고 했다.

이는 앞서 진 전 교수가 27일 페이스북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를 언급하며 “웅동학원 탈탈 털어 먹었지 않나. 동양대도 대입용 허위증명 발급의 수단으로 잘도 이용해 먹었다. 내가 말을 안 해서 그렇지, 그보다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고 한 것에 대한 변호로 보인다.

이 지사는 “조 전 장관님의 유무죄는 법원이 판단할 것이지만 그분이 검찰수사과정에서 당하지 않아도 될 잔인한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을 당한 것은 부인할 수 없다”며 “어디서 들은 말인지는 몰라도 구체적 근거도 없이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는 진 교수님의 주장은 그야말로 마녀사냥의 연장이자 인권침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쓰러진 사람에 발길질 하는 것 같은 진 교수님 말씀이 참 불편하다. 그렇게 잔인하지 않고도 할 수 있는 일은 산처럼 많다”며 “교수님께서 뭔가에 쫓기시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할 일에 집중하고 누군가를 공격하더라도 선을 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지사의 글이 기사화되자 이를 링크하며 ”명심하고 각별히 유의하겠다. 그러니 이제 안심하시고, 서초구민 인권 지키는 틈틈이 경기도민 생명을 지키는 일에도 더러 신경을 써주셨으면 한다. 대구에서는 시장님이 방역에 지쳐서 실신까지 하셨던데”라고 적었다. 여기서 서초구민은 조국 전 장관 일가를 일컫는 표현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