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7일 14시 51분 KST

한 병원이 '드라이버 스루'보다 빠른 '워킹스루' 검사를 도입했다

공중전화 박스 크기의 투병부스

뉴스1
16일 서울 관악구 소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내 에 마련된 이른바 '워킹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준비하고 있다

″파란색 통 열어서 가래 뱉으시고 뚜껑 닫아주세요”

16일 오후 3시 서울 관악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내 선별진료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가 공중전화 박스 크기의 투명부스에 들어서자, 의료진은 인터폰을 들고 부스 안에 있는 환자에게 검체 체취 방법을 안내했다.

이어 투명부스 벽에 연결돼 있는 파란색 의료용 장갑을 끼고 환자 콧속에 검체 채취용 면봉을 집어 넣어 검체를 체취했다. 환자가 두고 간 가래침과 면봉은 환자가 떠난 직후 반대편에 있던 또 다른 의료진이 회수해갔다. 환자 방문에서 검체 채취 종료까지는 단 5분 만에 끝났다.

우리나라에서 시작해 전 세계적으로 각광 받는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선별진료소에 이어 진화한 코로나19 진단 검사 방식이 등장했다. 공중전화 박스 형태의 투명부스에 걸어 들어가 검사를 받는 이른바 ‘워킹 스루’(Walking thru) 선별진료소가 그것이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이날부터 이런 방식을 도입했다. 해당 검사 대상은 최근 중국을 방문한 사람, 신천지 교인,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등 주요 의심환자들이다.

워킹 스루 선별진료소의 장점은 여럿이다. 의사와 환자의 접촉을 최소화한 데다 부스 내 음압설비까지 갖춰 의료진의 감염 확률을 낮출 수 있다는 게 대표적이다.

기존 선별진료소와 달리 시간 낭비도 줄여준다. 워킹 스루 선별진료소의 검체 채취 완료 시간은 5분 이내다. 드라이브 스루가 10분 내외, 일반 선별진료소가 20~30분이 걸렸던 것과 비교하면 가장 빠르다. 

또 일반 선별진료소 동선이 복잡했던 것에 비해 워킹 스루 선별진료소는 부스 방문 및 퇴장으로 간소화된다. 이 병원 워킹 스루 선별 진료소에는 이날 하루만 80명의 의심환자가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방문했다.

검체 채취 후 번거로움도 줄었다. 일반 선별진료소에서는 한 환자 검체 채취 후 방호복을 갈아입어야 했다.

경제적이기도 하다. 이곳에서는 검사 후 부스와 부스에 달린 파란색 장갑만 소독하면 된다. 방호복 낭비가 줄어드는 것이다.

의료진과 검사를 받는 사람들의 만족도는 높다. 발끝부터 머리까지 흰색 방호복을 착용하고 고글을 쓴 채 검체를 체취하던 한 의료진은 ”(감염 우려가 상대적으로 적어) 심리적 안정감이 크고 경제성 측면에서 아주 혁신적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날 검사를 마친 70대 여성은 ”빠르게 검사하니까 편리하고 좋다”고 했다.

다만 보완해야 할 점도 있다. 의료진은 ”파란색 의료용 장갑이 매달린 위치가 고정돼 있어 키가 큰 의심환자가 검체 채취를 받을 때 불편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 부스를 더욱 고도화해 사용할 수 있도록 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