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17일 09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17일 10시 15분 KST

미국 트위터 유저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의 모범으로 평가받는 '킹덤' 시즌 1의 한 장면

'킹덤' 시즌1을 본 사람이라면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David Ramos via Getty Images
스페인 바로셀로나. 마트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서로 거리를 두고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대유행과 함께 소셜미디어에는 ‘사회적 거리두기‘(#SocialDistancing)이란 태그가 생성됐다. 다른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자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짧게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한 장면이 미국 트위터 유저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의 모범으로 평가받고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스토리보드 아티스트인 알렉스 콴은 지난 3월 15일, #SocialDistancing이란 태그와 함께 ‘킹덤’의 한 장면을 소개했다.

 

해당 장면은 ‘킹덤’ 시즌1의 장면이다. 시즌1 3화의 초반부. 서비(배두나)가 감옥에 갇혀있던 가운데 조범팔이 괴물들을 피해 감옥으로 들어온다. 괴물들도 감옥으로 쏟아져 들어온다. 그때 서비의 옆 칸에는 두 사람이 ‘계구’ 하나를 함께 차고 있다. 괴물들이 그 중 한 사람의 손을 물어뜯자, 그 또한 괴물로 변한다. 그는 함께 계구를 차고 있는 사람을 물어뜯으려 하지만, 계구 때문에 그러지 못한다. 위의 트윗에 나온 모습 그대로 그들은 밤새 실갱이를 벌인다.

알렉스 콴의 트윗은 약 2천 번 가량 리트윗 되었다. 한 트위터 유저는 이 장면이 어디서 나온 건지를 물었고, 알렉스 콴은 “1500년대를 배경으로한 한국의 좀비 드라마 : 킹덤”이라고 친절하게 설명했다. 그러자 ‘킹덤‘을 꼭 봐야겠다거나, ‘킹덤’을 정말 좋아한다는 고백도 이어졌다.

실제 코로나바이러스는 이 장면의 거리 정도로 예방할 수 없다. 흔히 코로나바이러스를 전염시키는 비말을 피하기 위해서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해야한다고 한다. 그래도 ‘킹덤‘의 저 장면에서 계구의 반대편에 있던 사람은 밤새 괴물과 거리를 둔 덕분에 역병에 감염되지 않는다. 어떤 방식으로든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한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