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3월 12일 15시 09분 KST

홍준표가 결국 대구 지역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기자회견을 열어 발표했다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경남 양산시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3.9/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양산을 출마를 포기했다. 앞서 경선에서 컷오프된 후, ”이번 공천은 원천 무효다. 황교안 대표가 직접 나서서 이 막천을 바로 잡아달라”고 했지만, 공천은 번복되지 않았다. 홍 전 대표는 대구 수성구을 무소속 출마를 준비 중이다.

3월 12일, 홍준표 전 대표는 경남 양산시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전 대표는 ”협잡에 의한 공천 배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결코 승복할 수 없어 양산을 무소속 출마를 깊이 검토했다”며 ”상대 당 후보를 도와주는 꼴이 될 수 있어 대구로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양산에서 제가 물러섰음에도 미래통합당 후보가 패배한다면 이는 전적으로 당 지도부와 공관위원장의 책임”이라며 ”양산을 떠나더라도 양산의 따뜻한 마음은 잊지 않을 것이며 고개 숙여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는 11일 영남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황교안 대표가 대장부라서 이 공천을 바로잡아주면 양산에서 출마하는 게 맞고 그렇지 않고 졸보라서 나를 제거하려고 덤비면 그건 나한테는 기회를 주고 날개를 달아주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이 인터뷰에서 “갈 곳은 수성구을밖에 없다. 사람을 보고 가는 것이 아니고 수성구가 대구 정치 1번지니까 간다”며 ”대구로 가도 내 선거만 하지 무소속 연대 그런 것은 안 한다. 연대를 하면 당원들에 대해 전면 불복을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