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24일 16시 00분 KST

장성규가 아들 사진에 악플 단 네티즌에게 일침을 가했다

선을 넘은 악플러

뉴스1
장성규

방송인 장성규가 아들 사진에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에게 분노했다.

장성규가 지난 22일 인스타그램에 ”하준이의 바이러스 원천 봉쇄”라면서 마스크를 쓴 아들의 사진을 올렸는데, 이 게시물에 한 악플러가 ”본인 컨텐츠 없이 잘 나가는 자에게 알랑방귀 뀌며 줄 서는 행동. 처음부터 방송을 잘못 배운 표본. 본인의 행동이 어린 시청자에게 얼마나 해를 주는지 모르는 파렴치한 행동. 시청자가 없다고 막 행동하는 자. 바로 장성규가 아주 나쁜 사례의 표본”이라고 맥락 없는 악성 댓글을 달면서 문제가 됐다.

장성규 인스타그램
장성규 인스타그램 댓글

해당 댓글에 장성규는 ”제 아들 사진에 와서 할 소리에요?”라고 받아쳤다. 앞서 자신에 대한 악플에 ”적이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다 안아야 한다. 내가 왜 프리했냐. 프리허그 하려고”라며 재치있게 대처하던 것과는 달리 단호한 태도를 보인 것이다. 이에 다른 네티즌들도 악플러를 비판하며 장성규를 위로했다.

MBC
과거 매니저와 함께 방송에 출연했던 장성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