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24일 11시 37분 KST

신종 코로나 여파에 주말 극장가 관객수가 반토막났다

'기생충' 특수도 일주일을 넘기지 못했다.

뉴스1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주말 극장가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속도가 빨라지며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극장에는 관객들의 발걸음이 눈에 띄게 뜸해졌다. 특히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지난주 극장가는 그 전주에 비해 관객수가 절반 이상 감소했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21~23일) 박스오피스 10위권 내 영화를 본 총 관객수는 68만771명이다. 일주일 전에는 152만 2391명이 극장을 찾았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4개 부문에서 수상한 후 ‘오스카 4관왕’ 특수가 있었다고는 하지만 관객수가 절반이 넘게 줄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이 같은 우려로 한 차례 개봉을 연기했지만 되레 코로나19 직격타를 맞은 모양새다. 19일 개봉 이후 줄곧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동원한 관객은 40만을 채 넘기지 못했다. 주말 동안 좌석 점유율도 28.2%에 그쳤다.

코로나19 확산은 개봉을 앞두고 있던 작품들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제작보고회와 언론배급시사회가 줄취소되는가 하면, 개봉일 자체를 연기한 영화들도 속속 나온다. 영화 ‘사냥의 시간‘, ‘밥정‘, ‘결백‘, 슈퍼스타 뚜루’ 등이다. 이 밖에 개봉 예정이던 신작들도 피해를 비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