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3일 16시 22분 KST

태극기집회 또다시 강행한 전광훈이 광장서 쏟아낸 말들

???

뉴스1
전광훈 목사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을 이끄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목사가 어제에 이어 또다시 태극기집회를 강행했다.

앞서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시민들에게 서울 도심 내 집회 금지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고, 박원순 시장은 전날 집회 현장에 깜짝 등장해 참석자들의 해산을 요청하기도 했다.

종로구는 전날 집회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물어 범투본을 종로경찰서에 고발한 상태다.

이같은 조치에도 범투본의 집회는 결국 주말 내내 진행됐다.

2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는 범투본 추산 약 8000명의 신도와 지지자들이 모였다.

전광훈 목사는 이들을 향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말들을 쏟아냈다.

전 목사는 ”여러분이 문재인과 박원순의 탄압을 이기고 집회에 오게 된 것은 주님이 여러분을 위해 기도하기 때문”이라며 ”광화문 예배에 온 여러분은 진짜 기독교인이다. 오히려 걸렸던 병도 낫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여러분 중 바이러스 걸린 사람이 있느냐. 그럼 다음 주에 다 예배에 오라. 주님이 다 고쳐주실 것”이라며 ”설령 안 고쳐주셔도 괜찮다. 우리의 목적지는 하늘나라며, 우리는 죽음을 이긴 자들”이라고 말했다.

뉴스1
23일 오전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열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주최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국민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도를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다음날(24일) 예정된 전 목사의 구속영장실질심사와 관련된 발언도 나왔다.

전 목사는 “‘자유우파는 황교안을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는 발언이 선거법 위반이냐”며 “그들이 나를 구속시키려는 목적은 광화문 집회를 못 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와 함께 자유통일당을 창당해 활동 중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코로나19를 핑계로 목사님을 방해하는 문재인, 박원순을 몰아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범투본은 다음 주말에도 태극기집회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