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3일 13시 50분 KST

대구의 한 거리에서 1인 시위 벌인 60대 남성의 주장 (사진)

부산에서 온 남성이다.

뉴스1

23일 오전 10시쯤 대구 북구 북부소방서 칠성119안전센터 앞에서 60대 남성이 코로나19에 대해 ”하나님의 뜻”라고 주장하는 소동을 벌였다. 이 남성은 신천지 교인으로 전해졌으나, 본인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부산에서 왔다고 밝힌 A씨(65)는 ‘거짓 선지자들을 삼가라‘,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마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손에 들고 시위했다.

그는 ”코로나가 중국에서 발원해 한국에 번진 것은 하나님의 뜻”이라며 ”이만희가 ‘내가 하나님이다’이라고 하니, 하나님의 보냄을 받아 바로 잡으려고 대구에 왔다”고 주장했다.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씨는 20일 코로나19에 대해 ”신천지가 급성장됨을 마귀가 보고, 이를 저지하고자 일으킨 마귀의 짓”이라고 말한 바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