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23일 11시 51분 KST

1899년생 아닌지 의심하게 되는 22살 트로트 가수 조명섭의 매력 (영상)

1999년생이다.

MBC

22살 트로트 가수 조명섭이 22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다. 그는 1999년생이 아니라 1899년생 아닌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예스러운 매력이 있는 가수다.

20대 초반인 그는 홍대를 다녀온 후 소감으로 ”젊음이란 좋은 것이다”라고 말하고, 갑자기 ”우리 남편분들이 아내한테 참 잘해야 한다”며 KBS ‘아침마당’에서 들을 법한 말을 태연하게 내뱉는다.

이북 말투에, 식사 후 커피 대신 숭늉을 찾는 22살 가수의 등장에 은지원은 ”설정이면 지금 풀어라. 해가 거듭될수록 너 스스로 힘들 거야”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지만 조명섭은 설정이 아니라 이게 진짜 자신의 모습이라는 듯 허허 웃고 만다.

조명섭은 “12살 때 ‘신라의 달밤‘이라는 노래를 듣고, ‘아 이 노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우연히 들은 노래 하나로 자신의 인생이 바뀌었다고 말한다. 맑은 얼굴에 특유의 매력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조영감’ 조명섭의 무대는 아래에서 볼 수 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