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22일 12시 43분 KST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중국인 입국 관련 비판에 한 말

일각에서는 중국인들의 입국을 막았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본부장이 특정 국가 출신 입국자를 막는 정책이 방역에 도움이 되는 것만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21일 박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수본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들 현황에 대해 언급했다. 박 장관은 ”중국인이나 중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들의 입국을 상당히 제한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사태 전에는 하루 2만명 정도였던 입국자 수는 현재 4000명 수준으로 줄었다”며 ”그 중 1000명 가량이 내국인”이라고 말했다.

뉴스1

일각에서는 중국인들의 입국을 진작 막았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창문 열고 모기를 잡는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창문을 열어놓고 모기를 잡는 것 같지는 않고, 지금 겨울이라서 모기는 없는 것 같다”고 응수했다.

박 장관은 ”지금까지 발생했던 환자들의 감염 요인을 보면 중국인 관광객이 감염을 시킨 경우도 있지만, 중국을 다녀온 우리 국민들이 감염원으로 작동한 경우가 더 많다”라며 ”그런 사실을 염두한다면 특정 국가의 특정 사람만 제한하는 것은 감염 차원에서 옳은 일만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날 박 장관은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 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도 밝혔다. 박 장관은 ”일부 지역에서 해외 유입과 역학적 연관성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지역사회 감염이 나타나고 있다”며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 전파가 시작되고 있는 초기단계로 판단”해 방역 체계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