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2일 11시 25분 KST

대구에서 온 대전 첫 감염자는 자가격리 조치 이후 수시로 외출했다

신천지와는 관련이 없었다.

대전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됐던 확진자가 자가격리 조치 이후에도 몇 차례 외출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이 환자는 신천지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대전시는 대전 첫 코로나19 확진자인 20대 A씨가 자가격리 중 생활용품점과 우체국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뉴스1
건물 소독 중인 대전시 보건소 관계자들. 

이에 따르면 18일 오전까지 대구에 있다 온 A씨는 20일 오후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지만 보건당국은 자가격리를 하라고 조치했다. 하지만 A씨는 21일, 열이 나자 다시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한편 자신이 머물고 있던 친구집 근처의 생활용품점과 우체국을 방문했다.

앞서 A씨는 대구에 있던 18일 오전부터 열이 났지만 대전에 온 뒤 친구집 근처와 대전역 인근, 우송대, 중앙로와 은행동 일대 등을 돌아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시내버스와 택시 등도 이용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확진자가 방문한 곳이 많아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높다”라며 ”움직인 곳 주변 긴급 방역과 접촉자 파악에 집중 중”이라고 전했다.

A씨는 현재 충남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입원 격리 조치됐으며, 친구 2명 등 밀접 접촉자들 또한 격리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