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2일 10시 32분 KST

추가 확진자 146명 중 130명은 신천지·청도대남병원 관련자다

131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나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346명으로 늘었다. 이 중 2명은 사망했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환자가 하루 사이 142명 추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하루 사이 최다치 증가다. 이들 중 38명은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자이며, 92명은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다. 131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나왔다.

뉴스1
청도대남병원.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늘자 이 곳에 다니는 모든 교인에 대해 ‘고위험 집중관리‘에 들어갈 방침이다. 대구시는 전날부터 ‘대구시 코로나19 비상대응본부’를 가동한 상태다.

그러나 현재 대구시가 확보한 이 교인들의 명단은 전체의 절반 가량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조사에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는 신천지뿐만 아니라 모든 종교단체에 ”당분간 다중이 모이는 종교활동을 중단해 달라”고 긴급 요청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