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21일 12시 29분 KST

K리그행 불발된 기성용이 스페인 라리가 1부 팀으로 간다

기성용이 라리가 마요르카에 입단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K리그 유턴이 불발됐던 기성용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20일 기성용은 스페인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찾았다. 공항에서 취재진과 마주한 기성용은 ”(라리가는)내가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무대다. 처음 프리미어리그에 갔을 때보다 더 설레는 것 같다”고 웃은 뒤 “20대 초반의 나이는 이제 아니지만 도전할 수 있어 행복하다. 가서 어떤 활약을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이 자체로 의미 있는 도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뉴스1

앞서 KBS는 기성용이 라리가의 마요르카에 입단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기성용은 ”죄송하지만 아직 팀을 밝힐 수는 없다. 이해해달라”면서 “1부리그에 있는 클럽”이라고 전했다.

앞서 K리그 유턴이 불발된 뒤 기성용은 복수의 선택지를 놓고 고민했다. 스페인 무대보다 ‘금전적 조건’이 훨씬 더 좋은 클럽들도 있었다.

관련해 기성용은 ”사실 그 조건 때문에 고민이 길었다. 난 이제 가족도 있고 아무래도 금전적인 부분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면서도 ”그러나 스페인은 어렸을 때부터 너무 동경했던 곳이다. 다시는 오지 않을 기회라 생각했기에, 돈을 비롯해 다른 어떤 것보다 도전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기에 선택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사실 K리그로 갈 수 없는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에 지난 3주 동안 너무 힘들었다. 스트레스도 많았고 고민도 많았다”고 심적인 고통이 있었음을 전한 뒤 ”좋은 리그에서 뛸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 경기에 출전한 지 좀 되어서 준비해야하는 숙제가 있으나 무대에 설 수 있다는 자체로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기성용은 ”주위에서 고생 많이 했으니 이제 좀 편하게 해도 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러나 프로선수는 은퇴할 때까지 편하게 경기하는 것은 없는 것 같다”며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