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2월 21일 12시 18분 KST

트럼프가 '기생충' 오스카 작품상에 "대체 왜?"라며 불만을 토했다

'기생충' 미국 배급사도 재치있게 맞받아쳤다.

ASSOCIATED PRES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을 두고 불만을 쏟아냈다.

버라이어티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에서 열린 유세 현장에서 한국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걸 믿을 수 없다며 아카데미 시상식을 맹비판했다고 이날 전했다.

그는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얼마나 별로였는지 들 아나. 시상식들 봤나”라며 ”수상자는...한국 영화! 대체 이게 무슨 일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한국이랑 무역 문제도 많은데, 그런 상황에서 (한국의) 봉준호에게 작품상을 준다고? 영화가 좋았나? 난 잘 모르겠다”면서 ”제발 다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가져오면 안되나? ‘선셋대로’나. 외국어 영화상도 아니고 작품상을...”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의 난데없는 공격에 ‘기생충’ 배급사 NEON은 가볍게 반격했다. 이들은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담긴 영상을 링크하며 ”이해한다. 그는 (자막을) 읽을 수 없을테니까”라고 적었다.

‘기생충’은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을 거머쥐며 한국 영화사상 최초로 오스카 4관왕에 등극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