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21일 10시 20분 KST

이재명이 신천지 교회가 전수조사 불응할 땐 강제명령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신천지의 본부는 경기도 과천에 위치해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내 신천지 교회에 대한 소독 방역 작업과 전수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불응시에는 강제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이 지사는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종교 단체 신천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현재 상황과 경기도의 대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지사는 ”감염병이 추적 관리가 가능한 단계가 있고 그것이 불가능한 단계가 있다. 지금 대구 상황이 그렇게 돼 가고 있는 것”이라며 ”보이지 않는 곳에 투망을 해야 하는데, 신천지 집회장과 예배당이 그 대상”이라고 말했다.

뉴스1

이 지사는 ”신천지 교회는 ‘밀행성’이라는 특징이 있다. 모든 곳이 공개돼 있지 않다”라며 ”일단 예배당이나 본관을 일정 기간 폐쇄하고 소독 방역 작업을 하며, 가급적 협조를 얻어 전수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천지의 본부는 경기도 과천에 위치해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지금은 협조를 구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과천과는 많이 관계하게 될 것”이라며 ”일단 집회 중단과 집회 공간 폐쇄, 소독과 전수 조사에 대한 협조를 구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매우 협조적으로 보이긴 하지만, 불응하거나 몰래 집회를 열 가능성도 있다”라며 ”주말 정도를 지켜보고, 전국 상황을 본 다음에 상황이 어렵다고 생각이 되면 강제 시설 봉쇄나 집회 금지 명령 등 긴급 행정 명령을 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의사에 말에 불응하고 대구 신천지 교회에 다녀와 논란이 된 31번째 확진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지사는 ”그 당사자를 많이들 비난하시는데 사실 행정기관이 이걸 강제로 진단할 권한이 있다. 불응하면 경찰까지 동원할 수 있다”라며 ”그런데 사실 행정기관이 안 한 거다. 저항할 경우에 시끄러워지지 않을까, 인권 침해 논란이 벌어지지 않을까, 민원 생기지 않을까 해서 안 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천지 교회에 대한 강제 봉쇄나 집회 금지 명령을 검토한다고 하면 종교 탄압이라거나 인권 침해라는 지적이 나올 것”이라며 ”하지만 대응은 과잉이라고 싶을 정도로 강경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소수가 피해를 입게 되면 보상도 해 줘야 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정보 공개를 잘 하고 있기 때문에 신뢰해도 된다”라며 ”경기도는 강경하게 대응하겠지만, 시민 분들은 일상생활에서 수칙을 잘 지켜나가면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코로나19 전파와 관련 신천지 교회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0일 페이스북에 ”신천지 신자들이 활동한 장소를 모조리 파악하고 신속한 방역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며 ”경기도는 신천지 집회 구역을 방역조치하고 더 이상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활동 중단 여부를 밀착 관리하겠다”고 썼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