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1일 10시 03분 KST

은평성모병원 이송요원 1명이 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외래진료가 전면 중단됐다.

은평성모병원 홈페이지
은평성모병원

21일 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 환자 이동을 돕는 이송요원 1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같은 내용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은평성모병원에 외래 진료가 예약돼 있던 환자들이 취소 문자를 받았다는 글이 속속 올라오며 알려지기 시작했다. 병원은 이날 환자들에게 ‘코로나19 1차 검사 양성 환자가 발생해 환자 및 내원객 안전을 위해 외래진료 및 검사를 중단하오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안내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송요원은 아직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아니다. 최종 진단검사 결과는 오늘 중으로 나온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