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0일 20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21일 12시 57분 KST

대구시가 초중고 개학을 일주일 연기한다

3월 2일(월) → 3월 9일(월)

뉴스1
자료사진

대구 지역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이 1주일 연기된다.

대구시교육청은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 대책으로 개학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20일 현재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39명으로 집계됐다.

대구시교육청은 ”지역사회 감염이 급속히 확산되는 상황에서 신학기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하기 위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유치원 341곳과 학교 459곳의 개학은 3월 2일에서 9일로 미뤄진다.

다만 맞벌이 가정 등을 고려해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돌봄교실은 희망자에 한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대구시교육청은 학원에 대해서도 휴원을 권고하고 나섰다.

학원이 밀집해 있는 대구 수성구 소재 학원 강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환자로 확인되었기 때문이다. 

대구시교육청은 휴원 권고뿐만 아니라 학원 밀집 지역에 대한 특별 위생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