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20일 14시 51분 KST

'가로세로연구소'에 사생활 폭로당한 한상헌 아나운서가 입장을 밝혔다

'생생정보' 등 프로그램에서 자진하차한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이 KBS 한상헌 아나운서의 사생활을 폭로한 가운데, 한 아나운서가 KBS를 통해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0일 한 아나운서는 KBS를 통해 입장을 내고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하고자 한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하차의 뜻을 밝혔다.

KBS
e

KBS 역시 ”한 아나운서의 ‘생생정보’ 생방송 참여가 취소돼 오늘 방송에는 참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18일, 가세연은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성관계 논란’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 협박당한 남자 아나운서’의 정체는 한상헌”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들이 언급한 것은 15일 서울중앙지법이 “3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한 현직 방송사 아나운서 C씨를 협박하고 200만원을 갈취한 유흥업소 여성 A씨와 공범 B씨에게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사건으로, 가세연은 C씨가 한 아나운서라고 주장했다.

한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계에 입문했다. 최근까지 ‘생생정보‘, ‘한밤의 시사토크 더 라이브’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