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20일 14시 03분 KST

황교안, "코로나19 폭증 빌미로 혈세 쏟아부을 생각 접어야할 것"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며 한 말이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고 낙관론을 퍼트렸다”는 것. 그러면서 ”이를 빌미로 또 다시 혈세를 쏟아부을 생각은 접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2월 20일, 당 최고위위원회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는 ”어제 하루에만 확진자가 20여명이나 폭증했다. 지역사회 감염이라는 위험 상황이 현실화 됐다는 분석”이라며 ”문 대통령은 뭐라고 했나.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다.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대통령, 총리, 여당이 일제히 낙관론을 퍼트렸지만 엄청난 속도로 확진자가 늘어났다. 한치 앞도 내다보지 않고 국민을 속인 것이다. 문 대통령은 현 경제상황을 비상시국으로 진단하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민생은 오래전부터 초비상시국이었다.”

이와 함께 황교안 대표는 총선 공천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안에서 불거진 갈등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 ”당내 작은 잡음도 큰 소음으로 울릴 수 있는 엄중한 시기”라고 말한 황 대표는 ”우리의 분열과 다툼을 기다리는 세력이 있다. 상대 정당은 물론 우리 안에서의 경쟁도 불가피 하다. 총선 압승이라는 목표 앞에서 국민들께 아름다운 경쟁을 보여주는 것이 정통 보수의 본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표인 저부터 조심하고 유의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