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20일 14시 32분 KST

문 대통령이 대구 시장에게 "모든 지원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시장은 "대구 상황이 심각한 형편"이라고 말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권영진 대구시장과 통화하며 ”정부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0일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11시께부터 15분간 권 시장과 통화했다”며 문 대통령이 대구의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다. 또 코로나19 대응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권 시장을 비롯한 대구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고 윤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권 시장은 ”코로나19가 이미 지역사회에 깊이 들어와 지방자치단체가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경계단위를 심각단계로 높이고 정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권 시장은 20일 오전 10시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의 확산속도가 빨라 대구 상황이 심각한 형편”이라며 ”대구에서는 의료인력이 모자라고 물품지원도 필요하다. 정부차원의 방역대책이 요구된다”고 호소했다.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

권 시장에 따르면 대구 지역에선 음압병실도 부족한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중증환자만 음압병실을 쓰고 경증환자는 일반병실 1인1실을 사용해야 한다. 검사인력도 모자라 오늘부터 공중보건의 25명을 투입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시장은 ”이제는 확진자와 접촉자를 가려내 역학조사를 하는 대처방안 수준은 넘어섰다. 이런 방법으로는 지역사회 감염을 막을 수 없는 단계다. 기존의 패러다임을 바꿔 조기에 발견하고 조기에 치료하는 쪽으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