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0일 14시 00분 KST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경보 '경계'로 현행 유지키로 한 이유

만약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 정부가 휴교령, 집단행사 금지 등을 강제할 수 있다.

뉴스1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0일 오전 대구, 경북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및 손실보상심의위원회 구성 등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82명으로 급증한 가운데, 정부가 현 상황에 대해 ”지역 사회 확산을 시작하는 단계로 판단한다”고 발표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역학 조사가 완료되지는 않았으나 현재까지의 조사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볼 때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며 ”정부는 방역 대응 체계를 이에 맞게 변화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은 ‘경계‘로 현행 유지된다. 정부는 지난달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오자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올렸고, 일주일 뒤 ‘경계’ 수준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강립 부본부장은 ”아직은 지역사회 전파가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추가적인 관찰이 필요한 상태”라며 ”정부로서는 ‘경계’ 수준을 유지한다고 하더라도 ‘심각’ 수준에 준해 대응에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만약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 정부가 휴교령, 집단행사 금지 등을 강제할 수 있다.

지역 사회 전파에 대처하는 종합적인 대응 방안은 내일(21일) 확대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개최 후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