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2월 20일 13시 49분 KST

일본 크루즈 선내 상황 내부 고발에 장관과 관계자가 한 알쏭달쏭 반박

잘못을 했다는 것인지 안 했다는 것인지 모르겠다.

 

 

ASSOCIATED PRESS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올랐던 의사가 내부 실태를 고발하는 동영상을 올리자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과 후생노동성 기술 고문이 이를 반박했다.

앞서 18일 고베대학교 의과대학 감염내과 의사인 이와타 켄타로 교수는 유튜브에 ‘크루즈선 내부의 감염 대책은 형편 없는 상태’라는 내용을 담은 14분 남짓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영상을 통해 크루즈선에 오르기까지 후생노동성 측의 갈팡질팡 대응으로 혼란을 겪었으며, 오른 후에도 정부 탓에 하루 만에 내릴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또 내부는 감염을 막기 위한 적확한 조치가 거의 행해지고 있지 않다고 고발했다. 그가 든 예시가 선내 바이러스가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그린존‘과 감염 위험 장소인 ‘레드존’의 구분이 전혀 돼 있지 않았다는 것이다.

해당 영상은 공개되자마자 일본 뿐만 아니라 세계적 반향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물론 관계자도 반박에 나섰다. 먼저 스가 관방장관이 입을 열었다. 19일 마이니치 등은 장관이 ”감염 확대 방지에 철저히 임해오고 있다”면서도 ”(‘레드존‘과 ‘그린존‘이 엉망이라는 지적에는)‘예’나 ‘아니오’로 대답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같은날 후생노동성 기술 고문인 타카야마 요시히로가 페이스북에 이와타 교수의 폭로를 반박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타카야마는 ”이와타 선생님의 동영상을 보고, 뭐 이와테 선생님 답다라고 생각하면서 그다지 신경쓰고 있지 않았지만, 확실히 좋지 않은 의미로 화제가 되고 있는 것 같네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그는 이와타 교수가 언급했던 ‘승선 과정에서 갈팡질팡한 후생노동성 관계자’다.

 

PHILIP FONG via Getty Images
A worker in protective clothes puts on his face mask as he walking near by the Diamond Princess cruise ship, in quarantine due to fears of new COVID-19 coronavirus, at Daikoku pier cruise terminal in Yokohama on February 20, 2020. - Japan hit back at criticism over "chaotic" quarantine measures on the coronavirus-riddled Diamond Princess cruise ship, as fears of contagion mount with more passengers dispersing into the wider world. (Photo by Philip FONG / AFP) (Photo by PHILIP FONG/AFP via Getty Images)

그는 이와타 교수가 동영상에서 언급했던 내용들을 하나하나 반박했다. 먼저 ‘승선 하루 만에 쫓겨났다’는 말에 대해서는 ”사실이다. 정확하게는 (이와타 교수가)배 안에 계신 건 2시간 미만”이라며 ”보신 것은 라운지 주변 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후생노동성 관계자로부터 승선해도 괜찮으니 방법을 생각해보자는 연락을 받았다는 이와타 교수의 발언에 대해 ”이것 저 맞다”라면서도 ”다만 ‘들어가도 돼’라고 하진 않았다. 그럴 권한은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타카야마는 이와타 교수에게 ”감염 전문가가 아닌 재해 파견 의료팀(DMAT)로 들어가는 이상 그 활동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면서 ”신뢰관계가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감염 관리에 대해 처음부터 지적을 시작하면 다른 인원들이 이와타 선생님을 어려워하게 돼서 활동을 계속할 수 없게 되는 것을 염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수한 환경이기 때문에 우선은 익숙해지는 것을 우선하도록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와타 교수는 영상에서 DMAT의 수석 의사에게 ”당신은 어차피 전문이 아니니 DMAT의 일은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는다. 당신은 감염의 일을 해야 한다”라는 식의 조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타카야마는 ”사실이다. 이와타 선생님은 이걸로 자신이 감염 대책에 대한 활동을 할 수 있게 된 것으로 이해했다”면서 ”단, 선박에는 많은 의사결정 프로세스가 있는데 그 복잡함을 이해하지 못하고 저와의 약속을 어겼다”고 반박했다. 감염 대책의 어드바이스를 각 방면에 했다는 것이 타카야마가 주장하는 ‘약속 불이행’이다.

또 타카야마는 현장은 이와타 교수의 조언에 당황했다며 ”그분이 있으면 일을 할 수 없다고 해서 하선시켜 버렸다는 것이 경위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감염의로서의 이와타 선생님의 조언은 대체로 타당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올바른 것만으로 조직은 움직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타카야마는 마지막으로 ”유감스럽게도 일본인은 위기에 직면했을 때일수록 위기 자체를 직시하지 않고 누군가를 비판하는 것에 열중해, 책임론에 몰두해 버리는 경향이 있다고 느끼고 있다”면서 ”불안과 의심이 교차하는 때이기 때문에 일치단결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