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20일 11시 23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상인 신상털이에 "안타깝다"고 하자 진중권이 보인 반응

극렬 지지층에 대한 자제 요청이냐는 질문에는 선을 그었던 청와대

뉴스1/청와대 제공
남대문시장 상인 손 잡은 문재인 대통령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의 일부 지지자들의 행동에 ”안타깝다”고 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끝까지 말리지는 않네요. 앞으로 괜히 시장 돌아다니지 마세요. 애먼 사람들만 욕보니까”라고 비판했다.

사건은 지난 9일 문 대통령이 충남 아산 전통시장의 한 반찬가게에 들르면서 시작됐다. 당시 반찬가게 사장이 ”(경기가) 거지 같다”고 말했고, 이후 이 상인은 일부 문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신상털이’ 등 공격의 대상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이어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그분이 공격받는 게 안타깝다”고 입장을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전했다. 

논란이 된 ‘거지 같다’는 표현에 대해 문 대통령은 ”장사가 안되는 것을 요즘 사람들이 쉽게 하는 표현”이라며 ”오히려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라고 설명했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전혀 악의가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언급이 극렬 지지층에 대한 자제 요청이냐’는 질문에는 선을 그었다. 이에 청와대 측은 ”대통령 말씀은 반찬가게 사장이 곤경에 처한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것이지 지지층에 대한 반응 같은 것은 아니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