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19일 18시 06분 KST

미래통합당이 '이언주 전략공천'을 두고 분열하고 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인터뷰가 발단이 됐다

뉴스1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

미래통합당이 전략공천 대상을 놓고 분열하는 모습이다.

주인공은 경기도 광명시을을 지역구로 하는 이언주 의원.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국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부산에 바람을 일으킬 선수가 필요하다”며 이 의원을 언급하면서부터 논란이 시작됐다.

김 위원장은 ”부산에 한 번도 출마한 적 없는 이언주 의원에게 경선을 하라고 하는 것은 불공정한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 의원에 대한 전략공천을 시사했다.

경기 광명을에서 재선에 성공했던 이언주 의원은 오는 4·15 총선에선 모교인 영도여고가 위치한 부산 중구영도구 출마를 준비 중이다.

일찌감치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부산 중구영도구의 김무성 의원이 당장 반발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에 ”김형오 위원장의 발언이 부산 중구·영도에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며 ”현재 중구·영도에는 곽규택·강성운·김은숙 예비후보 등이 뛰고 있는데 경선 기회를 박탈하면 정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통합이 잘돼 상승 모드를 타고 있는 당에 파열음이 생기지 않도록 누구나 수긍할 공천 방침이 정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뉴스1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이언주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 의원은 ”공천 문제는 공관위의 소관 사항이고 불출마를 선언하신 분께서 왈가왈부할 문제는 아니”라며 김무성 의원에게 날을 세웠다.

‘이언주 전략공천’ 논란에 같은 부산 지역의 장제원 의원도 가세했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지역에서 눈물겹게 뛰고 있는 예비 후보들을 비참하게 만드는 교만함으로 정치하지 말길 바란다”며 이 의원을 향해 ”통합에 잉크도 마르기 전에 ‘경거망동’ 삼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형오 위원장이 이언주 의원을 ‘부산에 바람을 일으킬 선수’라고 평가한 데 대해 ”그런 바람 불지도 않습니다”라고 딱 잘라 말했다.

‘이언주 전략공천’에 관한 논란이 확산되자 불씨를 지폈던 김형오 위원장은 한발 물러난 모양새다.

김 위원장은 18일 오후 ”그렇게까지(부산 전략공천을 논의하기까지) 진도가 안 나갔다. 서울, 인천 (공천) 이야기도 전혀 결론을 못 내렸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과 이언주 의원의 논쟁에 대해선 ”그건 두 사람(이언주, 김무성)한테 맡겨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