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9일 14시 03분 KST

'우한처럼 대구 봉쇄' 질문에 정부가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함께 예배 본 이들이 다수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스1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19일 오전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2020.2.19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자가 10명 넘게 확인된 대구시에 대해 도시를 봉쇄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은 19일 브리핑에서 ‘중국 우한시처럼 도시를 봉쇄하거나 이동중지 명령을 내릴 계획 있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역학조사관 파견으로 관리가 충분히 가능하고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며 그 이유를 밝혔다. 또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있어 직접 중앙사고수습본부 현장대응팀을 파견했다”고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의사 소견에 따라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선제조치 했으며, 하루에 진행할 수 있는 바이러스 진단 검사 물량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대구 지역 신규 확진자 중 11명이 대구 남구 대명동에 있는 같은 신천지 교회에 다닌 것이 밝혀지면서 해당 교회 내 최초 감염자를 찾는 것도 현재 정부에 주어진 과제다. 교회 측은 앞서 신도 중 첫 확진자의 방문 사실이 알려진 18일 교회 건물을 폐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