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9일 09시 44분 KST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했다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곳이다.

뉴스1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오전 해외 여행력이 없는 한국인 61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대구 동구의 퀸벨호텔에서 전문방역업체 관계자들이 호텔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2020.2.18/뉴스1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곳이다. 보건당국은 ”대구경북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10명 안팎”이라고 전했다.

확진자 중에는 경북대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가 있었다. 경북대병원은 이에 따라 ”병원장 지시로 응급실을 폐쇄했다”며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병원 내 1인실 등으로 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생한 확진자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