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9일 09시 26분 KST

서울 성동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여행력이 없는 환자다.

뉴스1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하철 1호선 동묘앞역에서 종로구보건소 보건위생과 감염관리팀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서울 성동구 사근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월 19일,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환자는 78세의 노인으로 ”고열 등의 증세로 한양대학교 병원 외래 방문(2.18), CT로 폐렴을 확인한 의료진이 코로나19로 의심하여 즉시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안내,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하여 오늘(2,19)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이 환자는 해외여행력이 없고,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도 없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성동구는 ”성동구청,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 모든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위기사항 해소 시까지)”하기로 결정했다.

동구는 관내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위기 대응단계를 상향하고 이날 오전 대책회의에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