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9일 09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9일 09시 42분 KST

'코로나19' 일본 크루즈 교민을 태운 전용기가 도착했다 (사진)

앞으로 14일간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 예정이다

뉴스1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태운 공군 3호기가 19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격리됐던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 한국인들을 태운 대통령 전용기가 19일 오전 6시 반경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크루즈선에 타고 있던 한국인 14명 중 귀국을 희망한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등 모두 7명이 전용기에 탑승한 것으로 전해진다.

뉴스1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태운 공군 3호기가 19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뉴스1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태운 공군 3호기가 19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모두 코로나19 감염 증상이 없는 상태로, 앞으로 14일간 임시생활시설인 인천공항 검역소의 격리관찰시설에서 머물게 된다.

이번에 귀국하지 않은 한국인 탑승객 8명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으면 19~21일 하선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