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8일 20시 15분 KST

신천지가 '31번째 확진자' 방문 사실에 '예배 중단'을 공지했다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

한국 주요 개신교단에서 이단으로 판정한 종교 단체인 신천지예수교회가 ‘코로나19’ 31번째 감염자가 다녀간 신천지 대구교회를 폐쇄했다. 신천지 측은 당분간 교단 내 모든 교회에서 예배를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18일 신천지예수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신천지 대구교회는 폐쇄하고 역학조사와 방역조치에 들어갔다”며 ”성도 여러분과 지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국 모든 교회에서는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및 가정예배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신천지 홈페이지

이날 질병관리본부는 대구에서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61세 여성인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함께 예배에 참여한 다른 신도들 사이에서 추가 확진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신천지 측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고도 다른 신도들에게 공개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신천지 측은 신도들에게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전하지 않고, 성전 출입을 금한다는 내용만 전했다고 한다.

또 감염자의 존재를 알고 있으면서 신도들에게 ”포교 시 ‘2인 1조’로 활동하라”는 등 야외활동을 독려하는 지시를 내렸다는 점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