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8일 10시 55분 KST

함소원이 중국 생활 1년 만에 중국어 프리토킹이 가능해진 비결

채림, 추자현과 더불어 '중국 3대 며느리'라고 불린다고 한다.

배우 함소원이 중국에 간 지 1년 만에 중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게 된 특별한 비결(?)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지난 17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함소원이 배우 채림, 추자현과 더불어 ‘중국 3대 며느리’라 불린다며 함소원의 남편 진화를 언급했다. 함소원은 지난 2018년 진화와 결혼했다. 

JTBC

MC 신동엽은 ”함소원이 중국에 간 지 1년 만에 중국어가 유창한데, 그 비결이 있다”며 ”매일 클럽에 갔다더라”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클럽에 가긴 했지만 낮에는 공부를 한다”며 ”낮에는 받은 문자를 해석하면서 단어를 외우고, 문자 교류도 한다. 밤에는 연습하러 간다”고 답했다.

JTBC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의 첫 만남에 대해서도 말했다. 함소원은 ”남편이 처음 만난 날 명품 반지를 선물하며 ‘내가 내일부터 너를 당장 먹여 살리겠다’고 했다”라며 ”진화는 내가 연예인인 줄 모르고, 한국에서 온 유학생이라고 생각했다. 본 모습을 보고 다가와 준 그 사랑이 어떤 사랑보다 강력하다”고 전했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