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8일 11시 16분 KST

이상아가 두 번째 결혼 직전 남편의 변심에도 1년을 참았던 이유

세 번의 결혼과 이혼을 경험했다.

SBS Plus
배우 이상아

배우 이상아가 세 번의 결혼과 이혼 과정에서 겪었던 괴로움을 토로했다.

이상아는 17일 SBS Plus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첫 결혼에 대해 “4개월 연애하다가 갑자기 결혼을 하게 됐다”면서 운명으로 느껴저 급하게 진행했던 결혼이 결국 실패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첫 이혼 후 1년 만에 진행된 두번째 결혼을 언급했다. 이상아는 ”그때는 계산적으로 결혼했다. 첫번째를 실패했기 때문에 여유 있는 사람과 결혼하겠다고 생각했다”며 ”준비하는 과정에서 2세 계획을 가졌고 임신했다. 그런데 언론에 혼전 임신이 알려지면서 결혼을 해야했다. 하지만 결혼 일주일 전 남편이 결혼하지 말자고 해서 결혼식장에서 많이 울었다”고 회상했다.

결혼 직전 남편의 변심에도 두 번째 결혼을 강행한 이상아는 1년 만에 이혼했다. 아기 돌 사진은 찍어야 할 것 같았다는 것이 그가 설명한 이유다. 이상아는 ”두번째 이혼은 돌잔치 치루고 헤어졌다. 빚이 너무 많아졌다. 제가 보증을 다 서줬었다”고 고백했다. 당시 7~8억 정도의 빚을 졌던 이상아는 협박 전화까지 받았다고 했다.

 

SBS Plus
배우 이상아와 딸

 

세번째 결혼은 두번째 이혼 후 곧바로 했다. 이상아는 ”딸 아이 돌잔치 치르고 바로 세번째 결혼을 했다. 결혼은 곧 가족이라는 그림을 갖고 있었다"면서 "딸이 어릴 때 새 아빠를 만들어주고 싶었다. 그때 당시에 힘들었는데 저를 도와준 남자가 있었다. 이런 남자는 의지하면서 살수 있겠다 싶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하지만 13년을 함께 했던 세번째 남편과도 돈 때문에 헤어졌다. 빚은 점점 늘어나고, 자꾸 싸우게 되며 지쳤다는 것이 이상아의 항변이다.

스무 살 된 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상아는 ”딸은 내가 남자 만나는 것 절대 싫어한다. 딸도 상처 받은게 있으니 크고 난 후 저에게 화를 내고 울면서 하는 이야기가 ‘엄마처럼은 안산다’고 하더라. 전 그때 다행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날 김수미에게 메생이 국 한상을 대접받은 그는 ”맛있다”고 말하면서도 ”잘 먹지 못한다”고 털어놨다. 예전에는 정말 잘 먹었다고 말한 이상아는 ”하루에 한끼 먹는다. 전 하루 걸어 다닐 수 있는 정도로, 최소한만 먹는다. 맛집 찾아가는 사람들을 제일 이해 못한다. 그런 지 10년 정도 됐다”고 했다.

이에 김수미가 ”한번도 살찐 것을 보지 못했는데 다이어트 때문에 강박이 생겼느냐”고 묻자 이상아는 ”출산하고 체질이 바뀌면서 98kg까지 쪘다. 그때 너무 지옥 같았다. 다이어트를 하다 보니 거식증에 걸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도 벌써 눈으로 먹었다. 보기만 해도 이미 먹은 듯하다. 뷔페가면 아예 못 먹고 눈으로만 본다”는 남모를 아픔을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