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8일 09시 50분 KST

'스트레이트'가 성신여대의 나경원 의원 딸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특혜성 해외 연수를 제공하려 했다는 의혹이다.

뉴스1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2월 17일 방영된 MBC ‘스트레이트’가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딸과 성신여대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나 의원의 딸이 성신여대에 재학 중이던 2015년, 성신여대 측이 나 의원 딸에게 특혜성 해외 연수 기회를 제공하려고 했다는 의혹이다.

보도에 따르면, 그해 5월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은 미국 위스콘신대학교에 재직 중인 한국인 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이 메일에서 국제교류처장은 ”처음으로 장애 학생의 해외연수를 지원하는 장학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위스콘신대에 학생을 보낼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학생 어머니의 부탁을 받았다. 일주일에 2번 정도 정기적으로 아이를 보살펴 줄 한국 사람을 구할 수 있겠느냐”고 문의하면서 ”사실은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에요”라고 덧붙였다.

성신여대 처장의 이메일 덕분에 나경원 의원 딸의 연수가 성사된 건 아니다. ‘스트레이트’는 위스콘신 대학에서 나 의원의 딸이 자격 수준에 맞는 토플 점수 등이 없는 점 등을 들어 연수 진행이 곤란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성신여대 처장은 다시 ”이건 보통의 교환학생 자격으로 가려는 것이 아니라 토플 성적은 필요 없을 것 같다”며 연수를 성사시키려고 노력했다.

이 방송에서 정영수 미국 위스콘신대 교수는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다”라는 말이 들어가 있는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 문장은 괄호 안에 들어있었거든요. 괄호 안에 넣는다고 문장이 안 보입니까?”

직접 이메일을 보낸 성신여대 차 모 교수는 ”처음 장애 학생을 파견하는 상황이라 교류대학에 상세하게 문의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스트레이트’는 다른 장애 학생의 해외 연수는 국제교류처장이 아닌 직원이 미국에 연락했다고 보도했다. 그처럼 특정 학생의 해외 연수 추진에 보직 교수가 나선 건 이례적인 일이라는 것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