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7일 17시 40분 KST

'나 혼자 산다' 장도연의 집에서 포착된 뜻밖의 물건 (영상)

방송 후 화제가 됐다

MBC
동그라미로 체크한 부분이 소녀상.

개그우먼 장도연의 집에서 위안부 소녀상이 포착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의 한 장면이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신문 구독한 지 5~6년 정도 됐다”며 신문을 읽었다. 

장도연은 신문보다는 신문 사이에 껴 있는 전단에 더 관심을 보이고, 신문을 좀 보다 덮어 웃음을 줬다.

MBC
동그라미 체크한 곳이 소녀상

스튜디오에서 장도연의 모습을 지켜보던 손담비가 ”끝인 거냐”고 묻자 장도연은 ”그래도 보고자 하는 의지가 중요하다. 시작이 반이라서 반 읽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방송 직후 장도연의 집 거실 테이블에 놓여 있던 위안부 소녀상이 뒤늦게 화제 됐다. 실제 소녀상의 4분의 1크기인 이 소녀상은 정의기억재단이 진행한 공공예술프로젝트다.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후원금을 모으자는 의미에서 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