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17일 16시 56분 KST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한다

이름은 '민주 통합 의원 모임'으로 정했다

뉴스1
중도개혁 신당 통합을 추진하는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과 대안신당·민주평화당 의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의원총회에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반대로 통합 작업에 어려움을 겪던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우선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공동교섭단체 이름은 앞서 3당 통합 추진 과정에서 합의됐던 신당 이름 ‘민주통합당‘에서 따와 ‘민주 통합 의원 모임’으로 정했다.

원내대표는 대안신당 유성엽 의원이, 원내수석부대표는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으로 활동해 온 바른미래당 장정숙 의원이 맡게 된다.

민주 통합 의원 모임에 참여하는 의원들은 바른미래당 박주선·김동철·주승용·임재훈·채이배·최도자·이상돈 의원, 대안신당 최경환·천정배·박지원·장병완·유성엽·윤영일·김종회·장정숙 의원, 평화당 정동영·조배숙·황주홍·김광수·박주현 의원, 무소속 이용주 의원 등 모두 21명이다.

이로써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이어 원내 3당의 지위를 확보했다.

민주 통합 의원 모임은 결의문을 통해 “3당 통합을 추동하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적대적 공생관계에 따른 국회의 방만한 운영을 견제하기 위해 교섭단체 구성을 의결했다”며 “임시국회에서 민생·공정·정의·개혁을 위한 법안을 추진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