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7일 16시 05분 KST

박미선이 "세상에서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연예인 걱정"이라며 공개한 한 달 수입

유튜브 '나는박미선'과 '미선임파서블'을 운영하고 있다.

코미디언 박미선이 한 달 수입을 공개하며 ”가장 쓸데없는 걱정은 연예인 걱정”이라고 말했다.

17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코너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는 박미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박미선에게 ”재산이 꽤 많은 걸로 알고 있다”고 질문했고, 박미선은 ”벌긴 했지만 사치를 못 했다. 쓰지 못했다”라고 답했다.

뉴스1

그러면서 ”제가 사기의 아이콘이다”라며 ”사기를 많이 당했다”고 태연하게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한 달 수입을 묻는 공식적인 질문이 있어서 묻는다. 요즘은 얼마나 버느냐”고 물었다. 박미선은 ”예전에는 비즈니스석 타고 아무데나 갈 수 있었는데, 지난 1월에는 수입이 거의 없었다”며 ”‘나는 박미선’이라는 유튜브 계정으로 지난 달에 40만원 벌었다”고 설명했다.

박미선은 ”‘미선임파서블’이라는 채널은 아직 워밍업 중”이라며 ”세상에서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연예인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박미선은 남편 이봉원과의 결혼생활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서도 말했다. 박미선은 ”개그맨 커플들이 한 쌍도 이혼을 하지 않았다”라며 “1호가 되고 싶지 않아서 참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