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17일 14시 52분 KST

'친박' 정갑윤·유기준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미래통합당 합류는 '생각 없다'는 공통된 입장

뉴스1
21대 총선에서 불출마를 하는 정갑윤 자유한국당 울산 중구 국회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부산 서구동구 지역구 불출마선언을 한 유기준 의원과 손을 잡고 있다. 2020.2.17/뉴스1

자유한국당 5선 정갑윤 의원과 4선 유기준 의원이 오는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미래통합당이 공식 출범하는 17일 불출마를 선언한 두 사람은 친박계로 분류된다는 또다른 공통점이 있다.

먼저 울산 중구를 지역구로 하는 정 의원은 ‘선당후사’를 강조하면서 ”이번 총선은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 망해가는 나라를 바로잡는 중차대한 선거라는 점에서 제가 마음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달라. 여러분의 한 표가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을 수 있다. 그 과업을 향해 저는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미래통합당으로의 합류에 대해선 ”옮길 생각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부산 서구동구의 유기준 의원은 ‘현재 지역구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정 의원의 불출마와는 결을 달리한다.

유 의원은 “신진 영입을 위한 세대교체에 숨통을 터주고 물꼬를 열어주는데 제 자신을 던지고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한 말일이 되겠다”며 “소통과 협업을 통한 더 나은 공동체와 다가오는 미래세대를 위한 초석이 기꺼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박 전 대통령의 공과는 역사가 평가하겠지만, 3년 가까이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 현실은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며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석방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미래한국당 이적에 대해서는 “생각은 안해봤지만 정치가 워낙 변동이 많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다른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자유한국당에서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사람은 17명으로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