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2월 17일 11시 44분 KST

코로나19가 우한 시장이 아니라 실험실에서 유출됐다는 논문이 발표됐다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와 ‘우한 질병예방통제센터’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원된 전염병 ‘코로나19’가 중국의 ‘실험실’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을 제기한 논문이 발표됐다.

16일(현지시간) 대만 UDN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 광저우의 화난이공·생물대학 및 공정학원의 샤오보타오(肖波濤) 교수는 글로벌 학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이같은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Callista Images via Getty Images

연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박쥐에게서 만들어져 사람에게 전파된 게 아니라 실험실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으며, 바이러스가 유출된 실험실로는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와 ‘우한 질병예방통제센터’를 지적했다.

특히 연구진은 질병예방통제센터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코로나19가 대거 전염된 ‘화난수산시장’에서 불과 280m 거리에 불과하며, 질병예방통제센터에서는 지난 2017년과 2019년에 실험용으로 박쥐를 대거 잡은 바 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코로나19의 원천인 ‘쥐터우 박쥐’는 우한에서 900km 떨어진 윈난성, 저장성 등에 서식하며 식용으로 잘 쓰이지 않는다”라며 ”화난수산시장에서 쥐터우 박쥐 종류는 팔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 관계자들 역시 코로나19가 어떤 경로를 통해 박쥐에게서 인간에게 전파됐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못했다. 과학계 일각에서는 화난수산시장에서 발견된 식용 박쥐의 숫자가 병을 옮기기에는 유의미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연구실에서 바이러스가 퍼졌다는 의혹은 이미 한 차례 불거진 바 있다. 이번 논문으로 인해 이같은 논란은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이 논문은 사이트에서 내려갔다.

다만 이 논문을 본 전문가의 반응은 싸늘하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논문 원문을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먼저 읽어보신 분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거의 쓰레기 수준의 논문”이라며 ”홈페이지에서 이미 삭제된 상태라서 이 부분을 심각하게 고민할 상황은 아닐 것 같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