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7일 11시 47분 KST

트로트 가수 이자연이 밝힌 '찰랑찰랑' 탄생 비화

작곡가 이호섭도 이 곡에 얽힌 이야기들을 공개했다.

KBS
가수 이자연, 작곡가 이호섭

가수 이자연이 자신의 대표곡 ‘찰랑찰랑’이 세상에 나오기까지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이자연은 17일 KBS 1TV ‘아침마당‘에 ‘명불허전’ 코너에 작곡가 이호섭 등과 함께 출연했다. 이자연은 ‘찰랑찰랑’을 부른 가수고 이호섭은 이 곡을 만든 작곡가다.

이날 이자연은 ”나훈아 선생님 울타리 속에서 만나게 됐다”며 이호섭과의 인연을 밝혔다. 그는 ”어느 날 ‘밥 한 끼 먹을 수 있냐‘며 이호섭의 집을 찾아가서는 ‘곡 있으면 한 번 보자‘고 했다. 그때 이호섭이 들려준 곡이 ‘찰랑찰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호섭은 ”그때 우리 집에 수시로 쳐들어오던 가수가 두 명이 있었다”며 ”한 명이 설운도, 한 명이 이자연이다. 설운도의 ‘다 함께 차차차’도 새벽 2시에 집에 쳐들어와 받아간 곡”이라고 비화를 전했다.

그러자 이자연은 ”(‘찰랑찰랑’은) 멜로디는 너무 좋은데 가사는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래서 노래만 결혼 선물로 달라고 했다”고 했다.

이자연의 신랑과도 인연이 있던 터라 그의 결혼 선물로 ‘찰랑찰랑‘을 선사했다는 이호섭은 ”이자연이 불러서 트로트로 분류되지만, 원래 ‘찰랑찰랑’이 로큰롤이다. 이자연이 아니면 소화 못한다”고 알렸다.

이자연은 현재 최초의 여성 대한가수협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