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15일 14시 51분 KST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한 말

"영혼의 자유를 얻고 싶다는 소망도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강서구을)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5일 오후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로서 지난했던 저의 정치 여정을 내려 놓고 21대 총선에서 우리당과 보수 우파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나는 문재인 정권을 불러들인 원죄가 있는 사람으로서 이제 자유 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기꺼이 나를 바치겠다는 분명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며 ”이 절체 절명의 순간에 보수의 부활과 보수의 진정한 승리를 위해 스스로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파시즘 독재를 끝장내고 도탄에 빠진 나라의 민생을 구하는 것은 4·15 총선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는 이 땅 모든 세력이 힘을 모아 함께 나아가는 것뿐”이라며 ”김문수 전 경기지사, 유승민 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 지난날의 아픈 상처로 서로 갈라져있는 보수 우파에도 통 큰 화해를 당부한다”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1심 무죄 판결을 받은 딸의 KT 특혜채용과 관련해  ”딸아이에게 깊게 패인 상처를 보듬고 치유하고 챙겨야 한다는 아비로서의 책무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미처 살갑게 하지 못한 가족과도 인간답게 살아가는 영혼의 자유를 얻고 싶다는 소망도 있다”며 ”이제 더이상 아내의 핸드백에 물기에 젖은, 눈물 젓은 앞치마를 챙겨넣고 다니게 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