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15일 13시 47분 KST

정세균 '상인 조롱' 논란에 업주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사살이 왜곡전달됐다'며 SNS에 글을 올렸다.

뉴스1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한 말이 ‘조롱’이라는 지적이 불거지면서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 업주가 직접 나서 해명에 나섰다. 

논란이 된 발언은 13일 신촌 명물거리를 찾은 정 총리가 점포에서 만난 상인에게 한 말이다. 정 총리는 상인에게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지요. 어때요? 버틸만해요? 어때요?”라고 물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정 총리는 “지금 조금 장사가 되지 않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 걱정 말고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해당 음식점을) 국회의원이 되기 전에, 회사 다닐 때부터 알았다”며 ”(음식점 관계자가) 친밀감을 표하길래 나도 반가워서 편하게 해드리려는 뜻에서 농담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자 해당 음식점 업주이 직접 SNS에 글을 올렸다. 해당 업주는  “사실이 왜곡돼 전달되어 엉뚱한 오해를 낳아 바로잡으려고 한다”며 ”(보도된 기사에서)  말하는 상인은 상점 주인인 제가 아니라 저희 매장에서 일하는 이모님이었습니다”라고 밝혔다. 

해당 업주는 그러면서 ”그분이 직원이라는 것을 이미 파악한 총리가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요’라는 말을 웃음을 띄우면서 농담조로 건넨 상황이었다”며 ”정 총리가 격려를 하고 매장을 떠나 저나 저희 직원분이나 다 기분 좋게 하루를 보냈는데 난데 없이 저희 매장과 총리가 구설에 오르내려 당혹스럽다”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