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4일 15시 23분 KST

정세균이 '코로나19'로 타격 입은 소상공인에게 한 말

위로인지? 약올리기인지?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만나 한 말이 논란이다.

정 총리는 전날(13일)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찾았다.

신촌 거리는 코로나19로 인해 눈에 띄게 한산했고, 주변 대학들이 개강 연기를 결정하면서 상인들의 시름은 깊어보였다.

정 총리는 이날 점포 4곳을 방문했다.

한 점포에서 만난 상인이 ”원래 (손님이) 많은 편이긴 한데 코로나 때문에 아무래도 (손님이 줄었다)”며 하소연하자, 정 총리는 ”금방 또 괜찮아질 것”이라고 위로했다.

논란을 부른 정 총리의 말이 바로 이어졌다.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지요. 어때요? 버틸만해요? 어때요?”

YTN
정세균 국무총리

농담 섞인 위로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듣는 이에 따라 충분히 불쾌할 수 있는 말이었다.

다른 가게를 찾은 정 총리는 또다시 아슬아슬한 위로를 건넸다.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

이 말을 들은 상인은 ”그렇지 않습니다”라고 딱 잘라말했다.

정 총리 입장에선 위로의 말이었다고 해명할 수 있겠지만, 듣는 소상공인들은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는 발언들이었다.

정 총리의 문제적 발언에 정치권에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김수민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대변인은 ”가짜뉴스이길 바랄 정도로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하는 망언”이라며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상처를 후벼 파는 조롱에 대해 대국민사과하라”고 말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도 ”국민들의 아픔에 무감각한 태도였고, 자영업자들의 현실에 대한 이해도 감수성도 없는 몰지각한 언행”이라고 지적하면서 ”영세자영업자들의 입장에서는 결코 농담으로 느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