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13일 20시 39분 KST

나경원은 '서울 동작을'에, 오세훈은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다

한국당 공관위가 이들의 공천을 사실상 확정했다

뉴스1
지난해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나경원 전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3일 나경원 전 원내대표(서울 동작을), 오세훈 전 서울시장(서울 광진을),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서울 동대문갑), 신상진 의원(경기 성남중원)의 공천을 사실상 확정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어제부터 본격적인 면접에 들어갔고, 이중 단수 후보 지역이 몇 곳이 있다”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나경원 전 원내대표, 허용범 전 도서관장, 신상진 의원의 지역은 사실상 (공천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위원장은 ”서울 용산과 경기 파주을은 후보들이 9명으로 너무 많아 여론조사를 할 수 없어서 4~5명으로 후보를 줄여서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관위는 청년·정치신인·여성·장애인 등에 대한 공천 가산점 제도를 전면 재검토해 34세 미만 청년·정치신인에게는 최대 20점의 점수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인실 공관위원은 ”기존 당 총선기획단에서 (청년·정치신인 등에게) 최대 50%의 가산점을 부여한 것도 훌륭하지만 그 정도로는 신인이 (정치권에) 들어오기 어려울 것 같아 비율이 아닌, 기본 점수를 부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은 ”점수를 부여하면 3자, 4자 대결이냐에 따라 큰 변화가 발생한다”며 ”내일부터 추가 공모에 들어가니 이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기본 점수’는 양자 대결 시 정치 신인의 경우 최소 7점(만45~59세 또는 만60세 이상 여성)에서 최대 20점(만 34세 미만)까지 받을 수 있다.

3자 대결일 경우에는 정치 신인일 때 최소 4점(만45~59세 또는 만60세 이상 여성)에서 최대 10점(만 34세 미만)이며, 4자 대결일 경우 최소 3점(만45~59세 또는 만60세 이상 여성)에서 최대 7점(만 34세 미만)이 기본적으로 부여된다.

이 위원은 ”여론조사를 예로 들 경우 신인이 여론조사에서 10%를 받았다면, 기존 총선기획단에서 결정한 50% 가산점을 부여하면 15%를 받는 것이 된다. 하지만 기본점수로 20점을 준다면 30점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