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3일 18시 03분 KST

'코로나19' 17번 환자가 퇴원하면서 의료진에게 보낸 감사 편지

"정신적으로 힘든 저를 정성을 다해서 돌봐주시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뉴스1
코로나19(신종코로나) 17번 환자가 1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에서 퇴원, 소감을 밝히고 있다.

지난 12일 퇴원한 ‘코로나19’ 17번 환자가 의료진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 이 환자는 앞서 증상을 느낀 뒤 집에서도 마스크를 쓰고 생활하는 등 철저한 마스크 착용으로 추가 감염을 예방한 것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 환자는 퇴원에 앞서 명지병원 의료진에게 이메일을 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장 판정을 받고 불안한 마음으로 갓 도착한 명지병원에서 받은 첫인상과 마지막 인상은 모두 ‘매우 따뜻하다’ 였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이어 ”병원에 도착한 앰뷸런스에서 내리자마자 방호복을 입은 김문정 교수님이 직접 마중 오셔서 “많이 놀라셨죠? 치료받으시면 금방 괜찮아질 거에요”라는 따뜻한 말을 건네시며 긴장하거나 어색하지 않게 직접 5층 병실까지 숨차게 동행해 주신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17번 환자는 이어 ”제 상태를 매일 하나하나 꼼꼼하게 챙겨주시고, 새로운 소식이 있으면 바로바로 알려주신 강유민 교수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병실로 직접 방문하시거나 화상 전화로 제게 따뜻한 말 한마디 더 해주시려고 노력하시는 모습이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자신을 챙겨준 간호사 등 모든 의료진의 이름을 일일이 언급하며 감사를 전했다.

17번 환자는 ”세면대 막힌 것도 직접 뚫어주시고, 매번 들어오셔서 가벼운 대화를 유도하시며, 창문하나 없는 방에서 지내는 정신적으로 힘든 저를 정성을 다해서 돌봐주시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사무적이나 의무적으로 환자를 돌봐주신 것이 아닌 따듯한 마음으로 하나하나 챙겨주시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병원 내 음악동호회에서 직접 환자들을 위해서 병동을 방문해 주시어 격려의 노래와 연주를 해준 것’을 기억에 남는 이벤트로 꼽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비록 화상전화를 통하여 연주회에 참석했지만 좁은 병실에 격리되어 일주일 이상 있었던 저에게는 정말 큰 힘이 되었다”고 말했다.  

17번 환자는 끝으로 ”마음속까지 따듯한 명지병원이 있었기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퇴원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항상 명지병원 응원하겠다”면서 명지병원 직원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17번 환자는 이날 퇴원하면서 언론 인터뷰에서 “제가 막상 겪어보니까 생각보다 그렇게 엄청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다”며 “우리나라처럼 초기에 잘 대응하고 치료를 잘 받으면 독함 감기의 느낌으로 완쾌할 수 있는 병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