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3일 15시 19분 KST

수원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가 사망했으나 검사 결과는 음성이다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뉴스1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수원도시공사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최근 중국을 방문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로 분류, 관련 검사를 앞두고 있던 40대 남성이 사망했다.

수원중부경찰서느 13일 오전 8시13분께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3가 모처에서 ”뇌졸중이 오는 것 같다. 정신이 이상하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고 이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이 쓰러진 A씨(41)를 발견하고 인근에 위치한 성빈센트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그는 끝내 숨졌다.

경인일보는 A씨가 평소 뇌졸중 약 복용자였으며, 최근 3개월 간 약을 복용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A씨 가족은 경찰에 ”(A씨가) 1월31일 비자 관련 업무로 중국 청도(칭다오)공항을 간 적 있다”며 ”아침에 밥을 먹고 속이 답답하다며 구토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이에 팔달구보건소는 성빈센트병원 응급실의 A씨 동선을 음압 소독하고 A씨에 대해 검체 검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A씨와 접촉한 경찰 4명 역시 격리조치됐다가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필요한 소독 등 조치를 받고 복귀했다.

성빈센트병원 관계자는 노컷뉴스 등에  ”검체 확인 결과 보건소로부터 음성으로 확인됐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아직 정확한 사망원인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