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3일 13시 40분 KST

미국 엘렌쇼에서 나온 봉준호 소재 개그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영상)

인종차별성 발언과 '기생충'의 스포일러를 했다는 지적이다.

Frazer Harrison via Getty Images
미국 방송인 엘렌 드제너러스

미국 유명 방송인 엘렌 드제너러스가 영화 ‘기생충’과 이를 연출한 봉준호 감독을 개그의 소재로 삼았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NBC ‘엘렌 쇼‘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11일(현지시각) ‘엘렌이 봉준호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지만, 그는 응답하지 않았다’는 제목의 클립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엘렌 드제너러스는 봉 감독의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에 등극했음을 언급하며 “나는 봉준호의 통역사에게 문자를 보냈고, 그가 봉준호에게 문자했고, 봉준호가 다시 통역사에게 문자해 통역사가 나에게 문자를 보냈다. 간단히 말하자면, 내 누드를 보냈는데 그는 답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또 엘렌은 “이 영화를 보고 우리집 지하실도 확인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기생충’에 대한 스포일러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같은날 엘렌은 트위터에 해당 영상을 링크하며 ”나는 매우 즐거운 오스카의 밤을 보냈다. 나는 봉준호가 문자 메시지를 체크하길 바란다”고 적었다.

해당 영상에는 ”전형적인 인종차별주의자, 그 농담은 전혀 재미없다”, ”엘렌은 분명 ‘기생충‘을 보지 않았을 것”, ”그게 엘렌이 오스카와 ‘기생충’에 대해 말할 수 있는 전부였나”, ”이 미국인은 영어 말하기 이외에는 자랑할 것이 없다”는 등의 비판 의견이 쇄도했다. 엘렌의 트위터에도 이 같은 멘션들이 달렸다.

엘렌이 봉 감독이 통역사인 샤론 최를 거치지 않으면 소통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희화화했으며, 이는 동양인이 영어를 못한다는 편견을 재생산할 뿐이라는 것이 비판의 주요 골자다.

반면 ”엘렌의 농담 대상에는 성역이 없다”, ”전혀 인종차별로 느껴지지 않는 발언”, ”한국인인데 크게 웃었다”는 등 엘렌을 비호하는 네티즌도 있었다.